여의도순복음교회, 장애인과 불우이웃에 김치 1211박스 전달
상태바
여의도순복음교회, 장애인과 불우이웃에 김치 1211박스 전달
  • 송상원 기자
  • 승인 2020.12.0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종식 기원하며 사랑과 희망의 ‘성탄 트리’ 점등

[매일일보 송상원 기자]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목사 이영훈)는 새해에는 코로나19가 종식되고 새로운 희망이 밝아오기를 기원하며 지난달 27일 교회당과 십자가탑 및 광장 전체를 밝히는 성탄트리 점등식을 가졌다.

또 이에 앞서 장애인교구 주최로 베다니홀에서 ‘2020년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를 갖고 김치 1211박스를 장애인 성도 및 고통 받는 이웃 1135가구에 전달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매년 해오던 김장 담그기 행사는 생략했고 전문업체에 주문한 김치로 사랑을 나눴다.

이날 이영훈 목사는 “소외된 이웃을 돌보는 것은 교회의 사명”이라고 강조하면서 장애인대교구에서 대표로 나온 성도들에게 김장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