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재단 ‘보더리스’ 프로젝트, 게임과 예술 경계 허물다
상태바
넥슨재단 ‘보더리스’ 프로젝트, 게임과 예술 경계 허물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11.30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 콘텐츠로서의 게임 알려
넥슨재단은 지난 29일 넥슨 공식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토론 프로그램 ‘보더리스: 티키타카 게임 뒷담화’를 공개하며 넥슨재단의 문화예술 지원 프로젝트인 ‘보더리스’의 첫 시작을 알렸다. 사진=넥슨제단 제공
넥슨재단은 지난 29일 넥슨 공식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토론 프로그램 ‘보더리스: 티키타카 게임 뒷담화’를 공개하며 넥슨재단의 문화예술 지원 프로젝트인 ‘보더리스’의 첫 시작을 알렸다. 사진=넥슨제단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넥슨재단이 지난 2019년 <게임을 게임하다/invite you_> 전시 진행에 이어 최근 문화예술 지원 사업 ‘보더리스’ 프로젝트 추진을 발표하며 문화예술 콘텐츠로서의 게임 가치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어 눈길을 끈다. 

‘게임’에 대한 경계 없는 수다, ‘보더리스: 티키타카 게임 뒷담화’

넥슨재단은 지난 29일 넥슨 공식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토론 프로그램 ‘보더리스: 티키타카 게임 뒷담화’를 공개하며 넥슨재단의 문화예술 지원 프로젝트인 ‘보더리스’의 첫 시작을 알렸다.

‘보더리스: 티키타카 게임 뒷담화’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나누는 게임에 대한 경험과, 각각의 전문 분야와 게임의 경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담은 토론 프로그램으로,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장, 콘텐츠 크리에이터인 대도서관, 인지심리학자인 김경일 교수(게임문화재단 이사장), 이은석 넥슨코리아 디렉터, 류정화 전시기획자, 박윤진 영화감독, 서재원 건축가 등이 패널로 나섰다.

자신의 아이들이 즐겨하는 게임인 ‘마인크래프트’에서 영감을 받아 픽셀로 이루어진 것처럼 보이는 건물인 ‘단단집’을 짓게 됐다는 서재원 건축가는 “건축물이라는 것은 사람들의 일상을 설계하는 것이고, 게임은 이제 완전한 일상”이라며 “게임 개발자와 게임 플레이어, 그리고 건축가는 모두 창작자로서 서로에게 영감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넥슨의 클래식 게임 ‘일랜시아’를 오랜 시간 즐기고 있는 유저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내언니전지현과 나’의 박윤진 감독은 “게임 속 에피소드를 깨고 나면 영화 한 편을 본 것만큼 깊은 감명을 얻을 때가 많다”라며 “영화를 보며 타인의 삶을 간접적으로 경험해보는 것처럼, 게임을 통해서도 더욱 진한 경험과 감동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이은석 넥슨코리아 디렉터는 “제가 생각하는 게임은 디지털 엔터테인먼트”라며 “게임이 가장 진보적인 창작 미디어이자 자기표현 수단으로서 자리잡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게임의 미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넥슨재단은 지난 18일 예술과 게임의 경계를 넘나드는 시도를 보여주는 사례인 ‘보더리스 뮤직비디오’ 2편을 공개하고 예술가들을 게임의 영역으로 초대한 바 있다. 두 편의 뮤직비디오는 게임의 ‘플레이어’가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허물고 게임 속 가상 세계에서 ‘캐릭터’와 상호작용 하는 과정을 안무가 김설진과 무용가 이선태가 게임 음악에 맞춘 현대무용으로 담아냈다. 연출과 음악감독은 각각 극단 ‘간다’ 대표 민준호 감독과 평창동계올림픽 음악감독인 원일 감독이 맡았다.

넥슨은 지난 2019년 온라인게임 25주년을 기념해 온라인게임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시각화한 융복합 전시 '게임을 게임하다/invite you_'를 개최했다. 사진=넥슨 제공
넥슨은 지난 2019년 온라인게임 25주년을 기념해 온라인게임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시각화한 융복합 전시 '게임을 게임하다/invite you_'를 개최했다. 사진=넥슨 제공

게임의 문화예술적 가치 알린 <게임을 게임하다/invite you_>展

지난 2012년에도 온라인게임과 예술의 교감을 주제로 넥슨 아티스트 참여 전시 <보더리스(BORDERLESS; inspired by NEXON>를 진행한 바 있는 넥슨은 지난 2019년 온라인게임 25주년을 기념해 온라인게임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시각화한 융복합 전시 <게임을 게임하다/invite you_>를 개최하며 현대 문화의 일부로 자리잡은 게임의 예술적 속성을 널리 알리려는 시도를 지속해왔다.

2019년 7월부터 약 3개월간 서울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최된 <게임을 게임하다/invite you_> 전시는 넥슨이 25년간 유저들과 함께 쌓아온 방대한 데이터와 기술력을 기반으로 일반적인 전시와 차별화된 관람 방식을 구현해 호평을 받았다.

기존에 게임을 즐겨온 유저들은 자신의 플레이 역사를 되짚어보는 동시에 예술 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게임을 많이 경험해보지 않은 관람객들은 예술 작품을 즐기는 과정에서 온라인게임의 특성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 결과 세계적인 디자인 공모전인 ‘레드닷 어워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2020’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으며, 올해 9월에는 해당 전시를 온라인 플랫폼에 재현하며 온라인 전시관을 개설하기도 했다.

<게임을 게임하다/invite you_> 전시 기획을 주도하고 ‘보더리스: 티키타카 게임 뒷담화’의 사회를 맡은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장은 “게임을 통해 얻은 영감을 다른 분야에 적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반대로 다른 장르에서도 게임을 찾아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진정한 보더리스”라며, “‘보더리스’ 프로젝트가 앞으로 얼마나 다양하고 의미있는 시도들을 지원하게 될 지 매우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