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24시간 디지털 자산 출금 지연제 도입
상태바
업비트, 24시간 디지털 자산 출금 지연제 도입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11.2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디컴M
사진=미디컴M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고객 자산 보호 정책 강화의 일환으로 24시간 디지털 자산 출금 지연제를 28일 오후 3시부터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11월 28일 오후 3시부터 출금 신청한 시각을 기준으로 입금 한지 24시간이 지난 원화 총액만큼의 디지털 자산만 출금 가능하다. 예를 들어 업비트 계좌에 잔고가 0원이던 회원이 100만원을 입금하고 24시간이 지나기 전에 100만원 상당의 디지털 자산 출금을 신청하더라도 출금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입금 24시간이 지난 후에는 이런 제한 없이, 출금 신청 시점 기준 100만원 상당의 디지털 자산을 출금할 수 있다. 보이스 피싱에 악용되는 사례를 예방하고, 금융 사기를 사전에 차단해 피해 사례들을 막기 위함이다. 원화를 입금해 원화로 출금하거나, 디지털 자산을 입금해 원화 또는 디지털 자산으로 출금하는 것은 종전과 동일하게 시간의 제약이 없다.

업비트 관계자는 “업비트는 365일 24시간 입출금 모니터링 시스템을 가동하고, 대표적인 금융 사기 사례들을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등 적극적으로 움직여왔다“며 “보이스피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로부터 더욱 철저히 고객을 보호하고자 24시간 디지털 자산 출금제를 추가로 도입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금융 사기 유형의 변화를 면밀히 살펴보며 지속적으로 예방책을 강화해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투자 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2017년 10월 출범한 업비트는 총 회원 300만 명의 글로벌 표준 디지털 자산 거래소로, 투명하고 편리한 디지털 자산 거래를 위해 다양한 기준을 마련하며 업계를 선도해왔다. 국내 최초로 디지털 자산 인덱스를 개발하고, 상장 심사 원칙을 공개했으며, 프로젝트 공시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세계 최초 블록체인 개발자 컨퍼런스인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를 개최해 생태계 발전에도 앞장섰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IGAworks)가 집계한 모바일인덱스HD 데이터 기준 업비트의 2020년 상반기 평균 모바일 주간활성사용자수(WAU)는 약 28만명으로, 국내 거래소 중 1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