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홍보대사 '알리미' 9년째 연탄봉사 지역사회 귀감
상태바
순천향대 홍보대사 '알리미' 9년째 연탄봉사 지역사회 귀감
  • 김기범 기자
  • 승인 2020.11.2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기범 기자]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26일 재학생 홍보대사인 ‘알리미’ 회원 30여명이 연말을 앞두고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사랑의 연탄봉사 나눔을 진행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함께 개인별로 흰색 방역복과 마스크, 손장갑, 페이스 쉴드를 착용한 가운데 올해로 9년째를 맞이한 연탄나눔 봉사활동은 코로나 감염병의 장기화로 기부 손길이 줄어든 사회적 분위기에서 지역사랑을 실천하려는 대학생들의 따뜻한 손길이 이어져 훈훈함을 더 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에 걸쳐 아산시 온양2동 소재 기초생활수급자와 저소득계층 4가구에 배달한 연탄 2000장은 교내 축제 수익금과 지난 6일부터 16일까지 열흘간 교내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상에서 ‘착한소비 기부캠페인’을 열고 이 캠페인에 참가한 107명의 교수와 직원들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마련됐다.

이번 학생들의 ‘지역사랑 연탄배달’에는 30여명의 홍보대사 알리미 회원 이외에도 서교일 총장을 비롯한 양승근 공과대학 학생회장, 한준오 글로벌경영대학학생회장이 연탄 구입에 써달라며 성금을 기부했고, 지영민 신한은행 순천향대지점장도 성금을 마련해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에 힘을 보탰다.

김민지 순천향대 홍보대사 알리미 회장(여, 작업치료학과 3학년)은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착한소비 기부 캠페인’으로 기부금이 조성돼 9년째 지역사회에 전달하는 연탄봉사가 이어지도록 협조해 주신분들과 자발적인 알리미회원 봉사활동에 감사드린다”며 “오랫동안 이어온 선배들이 물려준 전통인 만큼 앞으로도 우리지역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는 뜻깊은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