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것 아니다"
상태바
왕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것 아니다"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11.2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기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기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방한 중인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6일 국내 여러 전문가가 왕 부장의 이번 방한을 미중 갈등 차원에서 해석하고 있는 데 대해 "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왕 국무위원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내 전문가들이 이번 방한을 미국 견제 차원이라고 해석하는 데 대해 "학자는 물론 각종 추측을 할 수 있지만, 외교가 그렇게 간단하다고 생각하느냐"며 "학자처럼 그렇게 외교를 하면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에 190여 개 나라가 있고 이 나라는 모두 다 독자적이고 자주적인 나라"라며 "이 중에 중한도 포함됐다.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친척처럼 자주 왕래하고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한중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특히 지금 방역 협력, 경제·무역 협력, 그리고 지역의 안정을 지키기 위한 협력,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 그리고 함께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이 단계에서 해야 하는 것은 중한 FTA(자유무역협정) 2단계 협상을 조속히 추진하는 것"이라며 "중한 간에 해야 할 일들이 많다"고 했다.

한편 왕 부장은 당초 오전 10시 예정이었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 개인적인 사정으로 예정보다 20여 분 늦게 시작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왕 부장이 어젯밤 늦게 도착해 약간 늦어질 것 같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왕 부장은 지각의 이유를 묻는 질문에 "트래픽(교통 체증)"이라고 답했지만, 왕 부장이 머물고 있는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부터 외교부 청사까지는 15~20분 가량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