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장 방문
상태바
김강립 식약처장,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장 방문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11.2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제 개발 현황 점검 및 협력·지원 방향 논의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연합뉴스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김강립 처장이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을 점검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임상시험 진행 상황을 살펴보고 현장 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약처는 올해 9월 17일 셀트리온의 코로나19 치료제 ‘CT-P59’의 임상 2·3상 시험계획을 승인했다.

김강립 처장은 이날 현장에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제약기업 관계자들에게 개발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신속히 치료제와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사전상담과 신속심사를 위해 운영 중인 ‘고(GO)·신속 프로그램’을 통해 임상시험계획을 신속하게 승인하고 허가·심사에 드는 기간도 대폭 단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