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이 저에게 '공수처장 야당 동의 없이 불가능'이라 했는데..."
상태바
주호영 "文이 저에게 '공수처장 야당 동의 없이 불가능'이라 했는데..."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11.2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의 공수처장 비토권을 박탈하는 내용의 공수처법 개정안 작업에 착수하기로 한 데 대해 "자기들이 만들어 준 거부권 아니냐"고 반발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과의 회동에서 비토권을 언급한 것도 공개하며 배신감을 토로했다. 

주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저와 회동할 때 '야당 동의 없이 불가능한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이상민 전 법사위원장은 '야당 마음에 안 들면 될 수 없다'고 했고, 공수처법 개정안을 낸 백혜련 의원은 '야당 거부권을 확실히 인정하겠다'고 했다"며 "참 뭐라고 비판하고 욕해야 시원할지 모르겠다. 있는 대로 하면 막말이라고 할까 봐 속을 드러내지도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부로 법을 바꿔 공수처장 같지 않은 처장을 임명하려 한다면 어떤 일이 있더라도 좌시하지 않고 막아내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