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열병합발전소 수관 파손… 굉음에 주민들 놀라
상태바
목동 열병합발전소 수관 파손… 굉음에 주민들 놀라
  • 한종훈 기자
  • 승인 2020.11.19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관 파손 수증기 분출… 인명피해는 없어
목동 열병합발전소. 사진= 연합뉴스 독자제공.
목동 열병합발전소. 사진= 연합뉴스 독자제공.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서울 양천구 목동 열병합발전소에서 19일 폭발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다행히 수관 파손에 따른 수증기 발생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열병합발전소에서 폭발음이 들리고 연기가 대거 피어오른다는 주민들의 신고가 소방당국과 경찰 등 관계기관에 잇달아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다수의 주민이 폭발 신고를 접수함에 따라 현장에 차량 27대와 소방인력 94명을 출동시켰으나 화재와 인명피해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철수했다.

소방당국이 현장에 출동해 확인한 결과 폭발이나 화재는 아니었으며, 수관이 파손돼 수증기가 다량 유출되는 과정에서 폭발음과 유사한 굉음이 들린 것으로 파악됐다. 결함 발생 당시 공사나 작업은 없었으며 인명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에너지공사 측은 “금속재질로 된 수관이 터져 압력으로 인해 수증기가 분출됐다”면서 “주민들에 대한 열 공급에는 문제가 없고, 수증기가 빠지고 나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