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이혜훈 "재개발·재건축에 날개" 서울시장 출사표
상태바
野이혜훈 "재개발·재건축에 날개" 서울시장 출사표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11.1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부동산 민심 정조준..."공공공급과 민간공급 투트랙 확충"
사진= 국민의힘 이혜훈 전 의원
국민의힘 이혜훈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으로 3선 의원을 지낸 당내 대표 경제 전문가인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재개발·재건축에 날개를 달아드리겠다”고 부동산 공약을 전면에 내세우며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실책에 들끓는 서울 민심을 겨냥한 공약이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사무실에서 “집값이 비싸서, 일자리가 없어서 서울을 떠나는 사람이 없는 서울, 그런 서울을 만들 경제시장이 필요하다”며 “집값과 전세값의 동반폭등을 해결하는 근본적인 방법은 공급확충이다. 공공공급과 민간공급 투트랙으로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어 “강북과 강서 지역에는 고밀개발, 도심에는 초고밀개발 시범사업을 추진하겠다”며 “고밀개발로 추가되는 물량의 일정비율을 공공임대로 공급하되 소셜믹스로 하겠다. 기부채납 비율을 낮추고 민간개발에도 확대해 총 공급물량을 확대하겠다”고 했다. 민간공급에 대해서는 “재개발·재건축에 날개를 달아드리겠다”며 “정비구역지정요건 완화, 노후불량주택 요건 완화, 기부채납비율 완화, 일몰제 완화, 직권해제 요건 완화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신혼부부와 청년들의 주거 문제 해법도 제시했다. 그는 “’허니스카이’를 한강변 재건축단지를 중심으로 공급할 것”이라며 “이는 올림픽 대로나 강변북로를 ‘덮개화’해 한강변과 이어 경관, 휴식, 조망권 향상을 선택하는 단지에 단지내 조경용 부지를 기부채납받고 신혼·육아부부 전용동을 초고층으로 건설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청년 주거와 관련해서는 강북과 강서 4개권역에 이른바 ‘서울 블라썸’을 짓겠다며 “80층짜리 직장·주거·의료·문화·복지·공공서비스 일체형의 초고층 시설로 교통 유발을 최소화하겠다. 청년들의 주거를 일자리와 함께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또 “청춘프리패스를 도입해 19~30세 청년들의 지하철 요금을 무료화하겠다”며 “고등학생까지는 적용되는 지하철 요금 감면이 졸업과 함께 없어진다. 더 넓은 세상을 더 경험할 수 있도록 청년들의 이동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