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좋다] 교촌치킨, 보호종료 아동 자립 위해 2억 후원…“상장 후 첫 행보”
상태바
[대한민국이 좋다] 교촌치킨, 보호종료 아동 자립 위해 2억 후원…“상장 후 첫 행보”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11.1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촌에프앤비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금 후원 협약식을 맺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협약서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오른쪽),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왼쪽). 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교촌에프앤비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금 후원 협약식을 맺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협약서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오른쪽),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왼쪽). 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교촌에프앤비가 코스피 상장 이후 첫 행보로 사회공헌 활동 확대에 나선다. 교촌은 지난 16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서울 중구 무교로 어린이재단 대회의실에서 총 2억 원 규모의 보호종료 아동 후원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후원은 보호종료 아동들의 자립 지원을 돕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교촌은 보호대상 아동들이 보호종료 이후에도 사회에 적응하고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경제적 지원에 나선다. 지원 대상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국 산하기관을 통해 선발되며, 보호종료 아동들의 성공적인 자립을 위해 지원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여한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교촌은 사회적 아동 문제에 큰 관심을 갖고 다양한 지원을 해오고 있던 터라, 보호종료아동들의 어려운 사연이 더욱 절실하게 느껴졌다”며 “이번 후원이 보호종료 아동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은 “자립 직전 가장 큰 두려움을 직면하는 보호종료 아동들을 위해 이번 캠페인에 적극 나서준 교촌에프앤비 임직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보호종료 아동들이 보호 아래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자립할 수 있도록 재단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교촌 본사는 치킨이 판매될 때마다 일정금액을 사회공헌기금으로 적립해 소외계층과 지역사회 발전에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행복채움’이라는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우리 아이들의 행복한 삶과 올바른 성장을 돕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올해 9월까지 총 338명의 학대 피해아동 심리치료를 지원한 바 있다.

교촌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더욱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