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좋다] 초록마을, 수해 농가 11곳에 기부금 전달
상태바
[대한민국이 좋다] 초록마을, 수해 농가 11곳에 기부금 전달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11.0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마을 이음 프로젝트 ‘다시 맑음’ 기부금 전달 행사. 사진=초록마을 제공.
초록마을 이음 프로젝트 ‘다시 맑음’ 기부금 전달 행사. 사진=초록마을 제공.
초록마을 이음 프로젝트 ‘다시 맑음’ 기부금 전달 행사. 사진=초록마을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초록마을이 이음 프로젝트의 두 번째 이야기 ‘다시 맑음’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을 11개 수해 농가에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4일 충북 충주에서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에는 정봉주 초록마을 과일파트장과 11개 농가 대표 이복순 생산자 등이 참석했다. 기부처는 초록마을과 함께 안전하고 정직한 먹거리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오랜 기간 힘써온 가운데, 올여름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농가들이다.

초록마을은 지난 8월 24일부터 9월 6일까지 2주간 기부 대상 상품으로 선정된 과일·채소 판매 금액의 5%에 해당하는 금액을 기부하는 ‘다시 맑음’ 기부 프로젝트를 통해 3300만 원의 기부금을 마련했다. 기부금은 피해 규모와 복구 기간을 고려해 선정된 11개 수해 농가에게 전달됐다.

‘다시 맑음’은 이음 프로젝트의 두 번째 이야기로 올여름 집중호우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농민, 농가에게 도움을 주기 위한 목적에서 기획됐다. 초록마을은 우리의 씨앗, 우리의 음식, 우리의 농부 이야기를 서로 나누고 그 가치를 이어가기 위한 ‘이음 프로젝트’를 전개 중이다.

모진 초록마을 대표는 “이번 이음 프로젝트 두 번째 이야기인 ‘다시 맑음’이 초록마을 고객과 우리 농가를 이어주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며 “초록마을은 친환경 유기농 대표 기업으로서 우리 땅에서 나고 자란 곡식과 농가, 농부들을 위한 다양한 이음 프로젝트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