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사회공헌 활동으로 조성된 기부금품 아동보호시설에 전달
상태바
태광그룹, 사회공헌 활동으로 조성된 기부금품 아동보호시설에 전달
  • 박효길 기자
  • 승인 2020.11.05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70주년 맞이 사회공헌 축제를 통해 기금 조성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회는 사내 비대면 사회공헌 축제 ‘정도경영 큰 빛 한마당ON’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품 6000만원 상당을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에 전달했다. 사진=태광그룹 제공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회는 사내 비대면 사회공헌 축제 ‘정도경영 큰 빛 한마당ON’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품 6000만원 상당을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에 전달했다. 사진은 임수빈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장(왼쪽), 방영탁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장. 사진=태광그룹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회는 사내 비대면 사회공헌 축제 ‘정도경영 큰 빛 한마당ON’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품 6000만원 상당을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에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 개최된 이번 행사는 그룹의 창립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10월 19일부터 5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전국의 태광그룹 임직원들은 PC와 모바일을 통해 연간 진행한 사회공헌활동을 체험하고, 그룹의 70주년을 축하하는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하는 한편, 사회적 기업 물품구매 및 계열사 대표이사들의 애장품 경매입찰을 통해 기부금 조성에 동참했다.

행사기간 동안 모금된 1600만원에 태광그룹 미디어 계열사인 티알엔 쇼핑엔티에서 준비한 필수 생활용품을 더한 총 6000만원 상당의 기부금품은 (사)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에 전달되었다. 전달된 기부금품은 코로나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진 전국 그룹홈 아동들의 식비와 생활용품으로 사용될 예정이며, 기부금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 상품권으로 지원된다.

임수빈 태광그룹 정도경영위원장은 “올해는 코로나와 국가적 재난으로 우리 모두에게 힘든 시기였지만, 태광그룹은 사회와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의미 있는 실천들을 꾸준히 해왔다”며,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방식의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고민하고   실천하며, 사회에 도움이 되는 태광그룹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태광그룹은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과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을 통해 총 8억원 이상을 지원했으며, 하반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위한 3억원의 성금 기부, 임직원의 걸음 기부활동 등을 진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