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모을과 함께 ‘스리랑카 스마트시티’ 구축
상태바
KT, 모을과 함께 ‘스리랑카 스마트시티’ 구축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10.3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광화문 사옥에서 박윤영 KT 기업부문장(왼쪽)과 김용욱 모을 대표이사가 MOU를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KT 광화문 사옥에서 박윤영 KT 기업부문장(왼쪽)과 김용욱 모을 대표이사가 MOU를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매일일보 정두용 기자] KT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KT 광화문 사옥에서 스리랑카 사업개발 기업 모을과 ‘스리랑카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식엔 박윤영 KT 기업부문장과 김용욱 모을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인근에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빅테이터(Big Data) 등 디지털 전환(Digital-X) 기반의 과학기술신도시를 개발하고, 낙후된 국제공항주변을 주거 및 상업 지역으로 개발하는 사업 추진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는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를 포함한 인근지역에 과학기술·공항도시·교통·관광·물류 등 기능별 신도시를 개발하는 광역개발 프로젝트 ‘서부 지역 중장기 발전 계획’에 따른 사업이다. 양사는 이후 스리랑카와 국내 기업간 교류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AI기반의 데이터허브와 드론 등 첨단기술 기반의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에너지 자립율을 높이기 위한 신재생 에너지 △IoT와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에너지 플랫폼 등 KT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접목해 스리랑카를 선도하는 스마트 신도시 구축에 협력할 예정이다.

김용욱 모을 대표는 “양사 협력은 세계 초일류 기업에서 꿈꾸던 미래형 스마트시티를 세계 최초로 실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윤영 KT 기업부문장(사장)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스리랑카에서의 한국 ICT 진출 기반을 공고히 할 것”이라며 “KT 스마트시티 기술의 우수성으로 한류와 함께 한국의 긍정적 이미지가 한층 강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