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사회와 동반성장 위해 ‘ESG’ 기업경영에 고려해야”
상태바
최태원 “사회와 동반성장 위해 ‘ESG’ 기업경영에 고려해야”
  • 조성준 기자
  • 승인 2020.10.28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역할 고민 필요…ESG, 기업경영의 새 규칙 삼아야”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조성준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업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에 대해 재차 강조하는 행보를 이어갔다.

최 회장은 28일 서울 역삼동 한국고등교육재단에서 열린 ‘VBA 2020 코리아’ 세미나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기업의 역할과 경영의 새로운 원칙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환경·사회·지배구조(ESG)를 기업 경영의 새로운 규칙으로 삼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영상에서 “우리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후변화 등 예측 불가의 경영 환경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며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던졌다.

VBA는 모든 기업에 적용할 수 있는 국제적인 ESG 측정 표준을 만들자는 목적으로 작년에 설립된 기업 연합체로, 독일 바스프와 SK가 각각 의장사와 부의장사를 맡고 있다. VBA가 해외에서 세미나를 연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최 회장은 축사에서 “지구환경을 보존하고 미래세대에 더 풍요로운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 기업의 역할과 경영의 새로운 원칙에 대한 근본적 고민이 필요하다”며 “기업이 경제적 가치만 고려했던 방식에서 벗어나 사회와 더불어 성장할 수 있도록 ESG를 기업경영에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ESG 측정과 표준화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부분이며 기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끊임없이 논의하고 고민해가며 발전시켜야 한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에서도 관련 논의가 확산할 것으로 기대했다.

최 회장은 또 “소크라테스는 ‘지혜의 시작은 용어의 정의’라고 했다”며 “지금은 기업 활동에 대한 새로운 정의가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한편 행사에는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스 주한 유럽연합(EU) 대사 등이 직접 참석해 열띤 논의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