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공시이율 3년 만에 하락…내년 보험료 인상 불가피
상태바
보험사, 공시이율 3년 만에 하락…내년 보험료 인상 불가피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10.2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보험사가 가입자의 납입 보험료에 적용한 평균이율을 떨어뜨리면서 내년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 전날 공개한 2021년 평균공시이율은 2.25%로, 2018년의 2.5% 이후 3년만에 하락했다. 2021년 평균공시이율은 2020년 9월말 기준 각사 공시이율의 가중평균을 가리킨다. 각사 공시이율은 매월말 보험료적립금을 기준으로 가중평균해 산출한다.

평균공시이율이 하락했다는 것은 지난 한해 동안 상품에 적용된 이율이 낮아졌다는 뜻이다. 자연히 같은 액수를 보장을 받기 위해 납입해야 하는 보험료는 올라간다. 생명보험업계 관계자는 “시장 금리가 내려갔기 때문에 보험사의 예정이율도 낮아진 것인데, 내년 이율 결정에 영향을 미쳐 보험료 인상 압박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