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단원구, 주민스스로 범죄 없는 마을 만든다
상태바
안산시 단원구, 주민스스로 범죄 없는 마을 만든다
  • 송훈희 기자
  • 승인 2020.10.2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송훈희 기자] 안산시 단원구(구청장 조정익)는 자율방범단원연합회 임원진과 치안활동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최근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로 중지했던 자율방범대 운영을 재개해 지역사회 치안 활동 강화를 요청하고, 자율방범대 운영에 대한 애로사항과 개선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단원구 자율방범대는 주민 안전을 위해 취약지역 골목길에 대한 순찰횟수를 늘리고 집중순찰이 필요한 지역에 대한 방범지도 등을 제작해 유관기관과 공유·활용할 예정이며, 또한 밤길 안심귀가서비스를 적극 홍보해 주민들의 안전 체감도를 높일 계획이다.

조정익 단원구청장은 “시민과 함께하는 지역 치안에 자원봉사를 하는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자율방범대와 함께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단원구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원구 자율방범대는 모두 22지대 805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매일 오후 9시부터 다음달 오전 1시까지 차량과 도보순찰을 통해 범죄를 예방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