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욕망으로 가득 찬 또 다른 나를 발견한다 '욕망의 명화'
상태바
[신간] 욕망으로 가득 찬 또 다른 나를 발견한다 '욕망의 명화'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10.28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침없이 파헤친 사랑, 지식, 생존, 재물, 권력에 사로잡힌 우리의 민낯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북라이프가 독특한 감상법으로 그림 속 감춰진 인간의 또 다른 본성을 읽어낸 <욕망의 명화>를 출간했다.

이 책은 ‘무서운 그림’ 시리즈로 유명한 나카노 교코의 저서로 사랑, 지식, 생존, 재물, 권력을 향한 ‘욕망’을 주제로 명화 속에 담긴 숨은 이야기와 역사를 읽어 내려간 명화 해설서이다.

저자가 ‘욕망’이라는 키워드에 주목한 이유는 무엇일까? 인간은 필연적으로 ‘욕망의 존재’이며 인류 역사는 때로는 욕망을 원동력으로 삼고 때로는 윤리와 제도로 욕망을 통제함으로써 발전해 왔기 때문이다.

욕망으로 고뇌에 빠지거나 갈등이 빚어지고 거대한 변화가 일어나는 결정적 순간, 곧 그림이 되었다는 주장이다. 그렇기에 시대를 대표하는 명화에 인간의 욕망이 깃든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말한다.

<욕망의 명화>는 암기하듯 지루하게 그림을 보는 경직된 감상법에서 벗어나 ‘상상하기’ 기법을 통해 그림을 풍성하게 느끼고 즐길 것을 제안한다. 일단 도입부마다 작품이나 화가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그림에서 놓치기 쉬운 일부분만을 크게 확대해 먼저 보여준다.

작은 부분만으로 그림 전체까지 상상해 보도록 유도하는 것. 선입견 없이 그림을 관찰하고 ‘이게 뭐지?’, ‘누가 그린 그림일까?’ 생각해보면서 명화를 입체적으로 감상하고 해석할 기회를 제공한다.

사랑의 욕망, 지식의 욕망, 생존의 욕망, 재물의 욕망 그리고 권력의 욕망까지. ‘욕망의 명화’를 통해 스물여섯 점에 달하는 명화 속에 감춰진 이야기를 들여다보는 과정은 단순히 그림을 감상하는 데서 더 나아가 욕망을 향한 인간 태초의 모습과 그간의 업보까지 자연스레 살펴보는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