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관련 사망자 누적 59명…당국 “인과성 낮아”
상태바
독감백신 관련 사망자 누적 59명…당국 “인과성 낮아”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10.26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 “사망과 백신 간 관련성 없어”
만 62세부터 69세 어르신에 대한 무료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를 찾은 시민들이 예방 접종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만 62세부터 69세 어르신에 대한 무료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를 찾은 시민들이 예방 접종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람이 59명으로 늘어났다.

다만 보건당국은 사망과 백신 접종 간의 인과성이 매우 낮다면서 접종을 일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26일 질병관리청은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이날 0시 기준으로 5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공식 집계를 발표한 지난 24일(48명)보다 11명 늘어난 수치다.

연령대를 보면 70대·80대가 각 2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60대 미만 5명, 60대 2명이다.

질병청은 최근 백신접종 후 사망자가 늘어나자 전날 예방접종피해조사반 신속대응 회의를 열어 사망자 20명에 대한 사인을 분석했다.

피해조사반은 20명 가운데 백신 접종 후 나타나는 급성 이상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쇼크’ 사례는 없었고, 접종 부위 통증 같은 경증 이상반응 외 중증 이상반응도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앞서 예방접종전문위는 1차로 사망자 26명에 대한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매우 낮아 특정 백신을 재검정하거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당국은 현재까지 사망자 59명 중 46명에 대해서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이 낮다는 결정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