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깡 열풍 이을 ‘옥수수깡’ 출시
상태바
농심, 깡 열풍 이을 ‘옥수수깡’ 출시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10.2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 옥수수깡. 사진=농심 제공.
농심 옥수수깡. 사진=농심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농심이 깡 스낵(새우깡·감자깡·양파깡·고구마깡)의 인기를 이어갈 신제품 ‘옥수수깡’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1971년 새우깡에 이어 마지막 고구마깡을 출시한 1973년 이후 47년만이다. 최근 뜨거워진 깡 열풍을 이어가기 위한 제품 라인업 강화 차원으로 풀이된다.

옥수수깡은 통옥수수 모양에 달콤하고 고소한 맛을 담은 스낵이다. 동글동글한 옥수수알의 모양을 구현해 보는 재미는 물론,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식감까지 살린 것이 특징이다.

농심은 새우·감자·양파·고구마 등 우리가 일상에서 즐겨 먹는 먹거리를 스낵에 접목한 것이 깡 스낵의 장수 비결이라고 보고, 또 하나의 대표적인 국민 먹거리인 옥수수로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맛의 옥수수깡을 개발했다는 설명이다.

농심 관계자는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고소하고 달콤한 옥수수의 맛과 향에 손이 계속 가게 되는 제품”이라며 “온 가족이 함께 옥수수깡의 새로운 매력을 느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심은 전국을 뒤흔든 깡 열풍에 힘입어 옥수수깡을 내놓게 됐다. 지난 상반기 깡 열풍과 함께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맞이한 새우깡의 뜨거운 인기는 감자깡·고구마깡·양파깡 등 다른 깡 스낵으로 번졌고, 7월에는 역대 최초로 네 제품의 월 매출액 합이 100억 원을 넘기는 신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후로도 깡 스낵에 대한 소비자의 사랑은 계속 이어져 올해 연 매출 1000억 원 달성 고지를 눈앞에 두고 있다.

농심 깡 스낵은 1971년 출시된 새우깡을 시작으로 72년 감자깡, 73년 양파깡, 고구마깡으로 이어진다. 장수 브랜드로 구성된 이들 제품은 각각 원물의 맛을 그대로 재현하면서도 바삭한 식감을 잘 표현해 중독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새우깡은 연 매출 700억 원으로 국내 스낵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