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SNS 보험사기 분석 시스템 개발
상태바
신한생명, SNS 보험사기 분석 시스템 개발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10.2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생명 제공.
사진=신한생명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신한생명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보험사기 조장에 대한 예방과 보험 가입자 보호를 위해 키워드로 보험사기를 감지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 보험사기 분석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인터넷 카페와 블로그 등에서 특정 키워드를 수집하고 분석 할 수 있는 ‘웹크롤링(Web-Crawling) 기법’을 활용했다. 이를 통해 보험사기로 추정되는 단어를 추출해 보험금 부당청구를 사전에 예측하고 적발역량을 향상 시킬 수 있다. 신한생명은 갈수록 고도화되는 보험사기를 효율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디지털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

지난 1월 보험사기 수사의뢰와 법적조치 과정에서 발생하는 반복적이고 표준화된 대량의 업무를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로 자동화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였다. 그리고 업계 최초 카카오톡 보험사기 신고센터 채널을 오픈해 고객들에게 보험사기 예방 홍보를 시행했다.

아울러 지난 5월에는 ‘빅데이터 보험사기 혐의 자동분석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보험사기에 대한 대량의 데이터를 시각화하여 보험사기 혐의 입증 시간을 단축시키는데 기여 했다. 신한생명은 “보험금 부당청구가 지능화되는 만큼, 보험사기 전담조직 SIU파트는 보험사기 예방 시스템을 디지털 중심으로 고도화해 보험사기 적발건수를 전년 3분기대비 3배 증가시켰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