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저축은행, 기업신용등급 2년 연속 ‘안정적’
상태바
DB저축은행, 기업신용등급 2년 연속 ‘안정적’
  • 홍석경 기자
  • 승인 2020.10.2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DB저축은행은 NICE신용평가의 기업신용등급 평가에서 2년 연속 ‘A-/안정적’을 획득 했다고 23일 밝혔다. NICE신용평가는 DB저축은행의 담보대출과 보증부대출중심의 안정적인 자산포트폴리오, 우수한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 양호한 수준의 수익성 및 DB금융그룹의 충분한 지원 여력과 계열 내 사업적 중요성 등을 주요 평가요소로 반영했다.

DB저축은행은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1972년 설립된 1세대 저축은행으로 오랜 사업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20년 6월말 현재 자산 1.3조, BIS비율 16.9%, 고정이하 여신비율 0.5%로 건전성 중심의 안정적 경영을 유지하고 있다.

DB저축은행 관계자는 “2년 연속 기업신용평가등급 A- 획득을 통해 대외적으로 회사의 건전경영과 안정성을 고객분들께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분들이 믿고 거래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