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배구조자문위, ‘LG화학 물적분할 찬성’ 입장 표명
상태바
지배구조자문위, ‘LG화학 물적분할 찬성’ 입장 표명
  • 황인욱 기자
  • 승인 2020.10.2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상장회사협의회
사진=한국상장회사협의회

[매일일보 황인욱 기자] 한국상장회사협의회 부설 독립기구인 지배구조자문위원회는 LG화학의 배터리 사업부문 물적분할에 대해 찬성 입장을 표명한다고 23일 밝혔다.

자문위는 LG화학의 배터리사업 성장을 위해 추가적인 투자재원 확보가 절실하며 효과적인 자금조달을 위해 분할이 필요하다는 위원들의 공감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물적분할후 신설법인은 다양한 경로를 통한 자금조달이 가능해짐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 글로벌 생산 1위의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존속법인도 배터리사업 육성 과정에서 악화되었던 재무구조 개선 및 첨단소재, 바이오사업 등 차세대 성장동력에 대한 투자 여력을 확보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전망이다.

자문위는 주주 보호를 위해 향후 3년간 고배당 정책, 분할 후에도 70% 이상의 지분 유지 약속 등 주주피해 최소화를 위해 마련한 장치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끝으로, 자문위는 분할에 관한 법적‧절차적 하자 없으며 분할을 통한 대주주의 지배력 강화 의도 없는 단순 지배구조 개편 목적이라 판단한다며 회사가 공개한 주주 보호 장치 외에 석유화학 분야의 체질 개선 등 존속 사업부문의 친환경화를 통한 가치제고 노력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