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전야 수상한 폭로에 김태년 "검사들, 국민 위에 군림"
상태바
국감 전야 수상한 폭로에 김태년 "검사들, 국민 위에 군림"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10.2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출석 전야 김봉현씨의 추가폭로가 나오자 더불어민주당은 김씨의 일방적 주장을 근거로 이전보다 더욱 강력하게 검찰을 공격하고 나섰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어제 라임옵티머스 사건 김씨의 입장문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며 "김씨의 폭로가 사실이라면 통제받지 않는 무소불위 검찰의 타락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이어 "금품수수와 영장발부 기각청탁, 도주 당시 검찰 관계자 권유와 조력 등 이 모든것들은 우리 국민들이 충격 받을 만한 행위"라며 "특히 변호사가 술접대 참석한 검사에 라임사건 수사팀 합류를 예측했고 실현된 것은 전현직 특수부 검사들의 카르텔이 얼마나 강고하게 형성돼있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일부 타락한 특수부 검사들의 부패와 사익추구 행위를 엄벌해야한다"며 "일부 정치검사의 짜맞추기 수사는 수사가 아니라 거의 정치공작 수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출범은 진짜 검찰개혁의 출발. 공수처 출범이 정치검찰, 부패검찰이라는 오명으로부터 검찰을 개혁하는 출발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야당을 향해서는 26일까지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추천할 것을 다시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