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코로나 극복 ‘공익광고제’ 개최…대상에 ‘당신이 밟고 있는 눈’
상태바
방통위, 코로나 극복 ‘공익광고제’ 개최…대상에 ‘당신이 밟고 있는 눈’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10.2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대한민국 공익광고제 대상 수상작 ‘당신이 밟고 있는 눈’ 이미지.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제공
2020 대한민국 공익광고제 대상 수상작 ‘당신이 밟고 있는 눈’ 이미지.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제공

[매일일보 정두용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와 함께 ‘2020 대한민국 공익광고제’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대한민국 공익광고제는 공익광고 공모전을 통해 사회문제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실천의식을 높이기 위해 2009년에 시작됐다.

이번 공익광고제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물리적 거리는 멀어지더라도 마음만은 가까이 하고 서로 배려하자는 취지에서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이겨내자는 의미로 ‘마음, 세상을 잇다’를 주제로 선정했다는 게 방통위 측의 설명이다.

공익광고 공모전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손정은 문화방송 아나운서와 서경석 개그맨이 사회를 맡았다.

이번 공익광고 공모전에는 일반부·대학생부·청소년부로 나눠 TV·인쇄·UCC·이모티콘 부문에서 총 1363편이 출품됐다. 예심과 본심을 거쳐 총 27편의 수상작이 선정됐다.

이날 대상(대통령상)에는 박유현 서울디자인고등학교 학생이 인쇄 부문으로 출품한 ‘당신이 밟고 있는 눈’ 편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거리의 시각장애인 유도 블록을 무심코 밟는 행위가 시각장애인의 길을 잃게 만들 수 있다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일상에서 인간 존중의 가치를 일깨워 준다는 평가를 받았다.

금상(방통위원장상)에는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다룬 ‘관상’, 사회적 거리두기를 재미있게 표현한 ‘무너지지 않는 방법’,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 개선을 다룬 ‘나는 의사가 아닙니다’, 일본의 왜곡된 역사 인식을 꼬집은 ‘같은 역사 틀린 해석’, 노동자의 인권을 강조한 ‘다루기 쉽다’ 등 5편이 선정됐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공익광고가 공동체 위기를 해결해 나가는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며 “방통위는 국민의 공감을 얻는 공익광고가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