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장남, 일본 롯데 입사…3세 경영 속도내나
상태바
신동빈 롯데 회장 장남, 일본 롯데 입사…3세 경영 속도내나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10.20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영결식에서 신동빈 회장의 장남 유열씨(가운데)가 위패를 들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지난 1월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영결식에서 신동빈 회장의 장남 유열씨(가운데)가 위패를 들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유열 씨가 최근 일본 롯데 계열사에 입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계 일각에서는 롯데그룹의 3세 경영이 본격화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신유열 씨는 최근 일본의 한 롯데 계열사에 입사해 근무 중이다.

신 씨는 일본 게이오대를 졸업하고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경영학석사(MBA)를 취득했다. 이후 노무라증권 싱가포르 지점 등에서 근무했다.

신 씨의 일본 롯데 계열사 입사 사실이 알려지면서 재계에서는 롯데도 3세 경영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아버지 신동빈 회장 역시 일본에서 대학(아오야마 가쿠인대)을 졸업한 뒤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MBA를 받았다. 이후 노무라증권 런던지점과 일본 롯데상사를 거쳐 1990년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에 입사하며 한국 롯데 경영에 관여하기 시작했다.

신 씨가 아버지와 비슷한 길을 걷고 있는 만큼 조만간 한국 롯데에 발을 들여놓게 될 것이란 시각이 우세하다.

다만, 신 씨의 경영권 승계 여부를 따지기엔 아직 이르다는 의견도 있다. 

신동빈 회장과 형 신동주 에스디제이(SDJ) 코퍼레이션 회장의 경영권 분쟁의 불씨가 완전히 꺼지지 않은 데다, 아들 신 씨의 롯데 계열사 지분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이 한국과 일본 이중국적이었던 것과 달리, 신 씨는 일본 국적인 데다 한국어를 거의 하지 못하는 것도 걸림돌이다. 3세 경영 체제로 이어지려면 신 씨는 한국 국적 취득을 위해 국적 회복 절차를 밟아야 한다.

한편, 신동빈 회장은 지난 8월 깜짝인사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지난 주말 귀국했다. 지난 19일부터 정상 출근하며 업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