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과 단독 회동한 베트남 총리 “반도체 투자 희망한다”
상태바
이재용과 단독 회동한 베트남 총리 “반도체 투자 희망한다”
  • 이상래 기자
  • 승인 2020.10.20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베트남 정부 청사에서 단독 회동
베트남 총리 “삼성과 ‘윈윈’ 동행할 것”
이재용 “투자 확장 수요 확인해볼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우예 쑤언 푹 총리와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응우예 쑤언 푹 총리와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이상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응우예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만났다. 푹 총리는 이 부회장에게 삼성이 베트남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며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베트남 정부 청사에서 푹 총리와 만나 삼성과 베트남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푹 총리는 이 부회장에게 삼성의 베트남 반도체 공장 투자를 희망했다.

푹 총리는 이 부회장과 지난 2019년 11월 한국에서 면담한 후 1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쁨을 표했다. 또한 삼성이 지난 번 만남에서 약속했던 내용들을 상당히 잘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동남아 최대 R&D센터 공사를 지난 3월 하노이에서 착수했다고 밝혔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삼성이 안전적인 경영 현황을 유지하고 있으며 베트남의 발전에 계속 기여하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 부회장은 푹 총리를 다시 만나게 돼 기쁨을 표하면서 베트남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성공하면서 경제 발전을 유지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국가라고 평가했다. 이어 “베트남을 방문할 때마다 새로 지은 건물과 거리, 좋은 호텔들이 늘어나고 있다”고도 했다.

이 부회장은 그간 베트남 정부, 총리, 성 정부 및 유관부처들의 적극적인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 베트남 사업장들의 운영이 중단되면 삼성의 글로벌 공급망에 차질이 생긴다”며 “베트남 정부가 코로나 방역을 강화하는 와중에도 삼성의 안전한 생산을 보장하도록 약 3000명의 삼성 엔지니어들이 베트남에 입국할 수 있도록 승인해 주었다”고 했다.

신축 R&D센터와 관련해 이 부회장은 “(센터가) 2022년 말 본격적으로 운영해 푹 총리와 약속을 이행하겠다”며 “연구 인력이 약 3000명인 센터는 삼성그룹의 연구·개발 거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푹 총리의 요청에 따라 삼성은 제조분야뿐만 아니라 연구·개발 분야에도 투자해 베트남 로컬 기업과 협력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부회장은 “삼성 호치민 법인(SEHC)을 찾아 생산 활동을 점검해 투자 확장 수요가 어떻게 되는지 확인하겠다”며 “앞으로 정부가 삼성에 유리한 투자 조건을 마련하도록 희망하며 삼성도 더 노력해 베트남에서 경영 및 투자 활동을 잘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푹 총리는 “삼성이 베트남 내 규모를 확대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도록 베트남 정부에서 호치민 삼성법인이 수출가공기업(EPE)으로 전환하도록 결의서를 발행했다”고 말했다.

푹 총리는 “베트남이 코로나19를 잘 통제해 아세안에서 유일하게 성장한 국가이며 경제규모 4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삼성은 모바일 기기, 반도체, 가전제품 총 3가지 분야 강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 중에 모바일 기기, 가전제품, 디스플레이는 베트남에 있다”며 “향후 삼성이 반도체 공장을 투자해 베트남 내 전기·전자 공급망을 강화시켜주길 희망한다”고 했다.

현재 베트남 내 삼성의 현지화 비율은 계속 올라가고 있다. 이와 관련해 푹 총리는 삼성이 베트남 현지 협력사가 그룹의 공급망과 연구개발 활동에 더 깊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그는 “삼성이 현재 하이테크 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 지역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베트남은 삼성이 동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최고의 유리한 여건을 마련해주겠다”고도 했다.

푹 총리는 이 부회장에게 “삼성의 지난 10년 동안의 성공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축하한다”며 “베트남 정부는 윈윈(Win-Win) 정신으로 삼성이 베트남에서 전략적 협력/경영투자를 진행하는 과정에 함께 동행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