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옵티머스 로비스트 두 명 잇달아 소환
상태바
검찰, 옵티머스 로비스트 두 명 잇달아 소환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10.20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술 확보…휴대전화 압수·분석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옵티머스의 핵심 로비스트로 알려진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의 동업자 두 명을 잇달아 소환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신 대표와 함께 옵티머스 측 로비스트로 활동한 혐의를 받는 사업가 기모씨와 김모씨를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두 명은 신 전 대표와 함께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마련해 준 서울 강남구 N타워 내 사무실을 사용하며 정·관계 인사에게 불법 로비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검찰은 지난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 대신증권과 함께 N타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출입자 기록부와 CCTV 자료 등을 확보한 상태이다.

또한 옵티머스 측 관계자들로부터 기씨와 김씨 등이 신씨와 함께 옵티머스 측 로비스트로 활동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두 사람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