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감면확대? 與 "검토한 바 없다"(종합)
상태바
종부세 감면확대? 與 "검토한 바 없다"(종합)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10.2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시가격 현실화는 당정협의서 결론"
한정애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한정애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여당이 종합부동산세 감면확대 보도와 관련해 검토한 바도 계획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전날 한 언론은 여당이 3년 이상 장기 실거주한 1주택자에 대한 종부세를 감면해주는 방안을 추진중이라 보도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종부세 감면 확대와 관련한 언론 보도들이 있다"며 "당정은 전혀 검토한 바 없고 계획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장기보유 1주택자에 대해서는 종합 부동산세 공제율 80%에 이르는 상황"이라고 했다. 

다만 한 위의장은 재산세 조정과 관련해서 "공시가격 현실화에 따른 부분을 감안해야한다는 당의 의견을 전달하여 추후 당정협의를 통해 재산세 관련 부분은 결론낼 거란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와 관련, 전날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주도로 부동산 정책을 전환하겠다는 의지표명과 함께 관련 TF인 '미래주거추진단'을 출범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표는 "다양한 주거 수요에 부응하는 주택공급을 확대하는 방안과 함께, 1가구 장기보유 실거주자에게 세금 등에서 안심할 수 있는 방안을 중심으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를 두고 내년 6월 예정된 부동산 관련 세제 강화를 앞두고 민주당이 공시가격 현실화, 1가구 장기보유 실거주자 세제 혜택 등 세제 보완작업에 착수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