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소리로 소개하는 천연기념물 '동물' 점자감각책 발간
상태바
문화재청, 소리로 소개하는 천연기념물 '동물' 점자감각책 발간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10.15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기념물 동물 70종의 세밀화ㆍ소리ㆍ이야기해설ㆍ동요 등 담겨
국립문화재연구소, 배우 이병헌·한지민과 국민 75인 목소리 기부로 제작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10월 15일 ‘흰 지팡이의 날’을 맞아 점자와 음성해설이 같이 수록된 다중매체(멀티미디어)형 점자감각책인 <손끝으로 읽고 소리로 전하는, 천연기념물 동물 이야기>를 발간했다.

천연기념물 동물 멀티미디어 점자감각책 최초 발간 ⓒ국립문화재연구소
천연기념물 동물 멀티미디어 점자감각책 최초 발간 ⓒ국립문화재연구소

흰 지팡이의 날은 1980년 10월 15일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가 시각장애인의 권리 보장을 위해 지정한 날이다.

이번에 발간한 점자감각책은 평소 자연유산을 쉽게 접할 수 없는 시각장애인을 비롯한 사회 약자층을 위해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는 검독수리, 두루미, 크낙새, 하늘다람쥐 등 동물 70종을 세밀화와 음성 해설, 동물의 소리, 해당동물과 관련된 민요나 동요 등 각종 입체적인 소리를 삽입해 소개형식으로 제작한 책자이다.

모든 내용에 천연재료를 이용한 물방울방식의 특수점자를 삽입했고, 동물별 외관과 습성 등 특징과 관련된 이야기 등을 간결하고 재미난 이야기 형식으로 구성했으며, 책에 동봉된 특수 소리펜을 해당 동물에 갖다 대면 직접 해설과 소리, 관련 노래 등을 들을 수 있게 제작했다.

천연기념물 동물 멀티미디어 점자감각책 구성내용 ⓒ국립문화재연구소
천연기념물 동물 멀티미디어 점자감각책 구성내용 ⓒ국립문화재연구소

특히, 음성녹음에 참여하는 해설자들과 세밀화 작가는 지난 1월부터 공모를 통해 선정했고, 이야기해설과 음원제작에 총 75명의 국민들이 함께 참여해 의미가 크며, DMC(디엠씨)어린이합창단이 부르는 동물 소개 민요도 함께 삽입됐다.

또한, SK(주) C&C(에스케이주식회사 씨엔씨)의 지원으로 라이언로켓이 개발한 인공지능(AI) 음성변환기술을 적용해 목소리기부 의사를 밝힌 배우 이병헌과 한지민의 목소리도 재현해 담았다. 배우 이병헌 씨의 음성은 참매와 올빼미 해설에서, 한지민 씨는 매와 사향노루편 해설에서 들을 수 있다.

시각장애인이자 피아노 연주가인 국민의힘 김예지 국회의원도 책의 인사말을 직접 낭송해 “재미있는 이야기와 즐거운 노래로 이 땅의 동물 친구들을 소개한 이 책을 계기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공유하는 이야기가 풍성해지길 바란다”라며 축하했다.

문화재청 정부혁신․적극행정 중점과제로 추진된 이번 멀티미디어 점자감각책 발간은 지난 9월 24일 정부혁신․적극행정 우수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 멀티미디어 점자감각책을 전국 맹학교와 시각장애인 관련 기관에 소리펜과 함께 무료로 배포할 예정이며, 대전 천연기념물센터에서 10월 20일부터 2021년 2월 28일까지 특별기획전도 개최할 예정이다.

기획전은 점자감각책 안에 담긴 세밀화, 이야기해설, 동요, 민요 등 다양한 요소들을 활용해 <여섯 개의 점으로 만나는 천연기념물 동물>을 주제로 한 전시이다. 다만, 특별전시 관람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동시 관람인원은 20명으로 제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