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쭉날쭉’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KISA, 개인정보 보호 강화 안내문 배포
상태바
‘들쭉날쭉’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KISA, 개인정보 보호 강화 안내문 배포
  • 정두용 기자
  • 승인 2020.10.1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환자 이동경로 정보공개 개선 예시. 사진=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확진환자 이동경로 정보공개 개선 예시. 사진=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매일일보 정두용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 정보공개 관련 개인정보 보호 강화 안내문’을 제작해 지자체에 배포했다고 14일 밝혔다.

KISA는 “각 지자체에서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확진환자의 개인정보 및 이동경로 등을 공개하고 있다”며 “지자체별로 개인정보 공개범위에 대한 편차가 발생, 일부 지자체에서는 확진환자의 사생활까지 공개되면서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고 전했다.

KISA는 8월 24일부터 5일 동안 전국 243개 자치단체 누리집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성별·연령·거주지 등을 공개한 사례 349건이 확인됐다. KISA는 해당 사례를 유형별로 분석해 개선 안내문을 제작했다.

지자체가 확진환자의 정보를 게시할 때 성별·연령·국적·거주지 등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아야 한다. 거주지의 경우 읍·면·동 단위 이하 정보는 게재할 수 없으며 직장명은 직장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시켰을 우려가 있는 경우에만 공개할 수 있다.

KISA는 앞으로 각 지자체가 공개하는 신규 확진환자 정보를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새롭게 발생하는 개인정보 침해 요인을 확인해 개선사항을 안내할 예정이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전자출입명부, 수기명부 작성, 확진환자 정보공개 등 정부의 방역정책과 함께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며, “KISA는 안내문을 통해 국민의 개인정보 보호 수준을 강화하는 등 앞으로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국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