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3분 룰, 원하는 것을 얻는 말하기의 기술'
상태바
[신간] '3분 룰, 원하는 것을 얻는 말하기의 기술'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10.1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택트 시대, 아무도 당신의 말을 기다려 주지 않는다!”
전화·영상회의·프레젠테이션 등 비대면에서도 빠르게 성과를 얻는 말하기의 기술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3분 룰, 원하는 것을 얻는 말하기의 기술>은 '포브스'에서 '비대면 프레젠테이션 전문가 TOP 1'으로 선정된 브랜트 핀비딕이 20년간 미국 방송가와 할리우드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발한 말하기 전략을 알려주는 책이다.

저자 브랜트 핀비딕은 20년간 300개 이상의 TV 프로그램과 영화 프로젝트 계약을 성사시켜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에 육박하는 투자금액을 얻어낸 전설적 인물이다.

그는 투자나 계약 유치를 위해 프로젝트나 사업 핵심 내용을 설명하는 피칭 현장에서 단 3분 만에 계약을 성사시켜 말을 돈으로 바꾸는 '언어의 연금술사'라고도 불린다.

'3분 룰'의 핵심은 '더 짧게 말하고 더 많은 것을 얻어라'다. 이는 사람이 의사결정을 하는 메커니즘을 말하기의 순서로 녹여내 자연스럽게 내가 원하는 대로 상대가 결정을 내리게 만들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이로써 3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정확한 정보 전달, 공감, 이해의 가장 완벽한 시너지 효과를 끌어올릴 수 있다.

저자 브랜트 핀비딕의 ‘3분 룰’은 미국 방송가를 뛰어넘어 금융, 컨설팅, 벤처캐피털, 강연 등 다양한 분야에 전파됨으로써 어느 분야에서나 활용할 수 있음을 증명해냈다.

특히 코로나 이후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이 늘어난 상황에 가장 적합한 말하기 스킬을 갖추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언택트 시대의 말하기는 짧아야 한다. 사람들이 몰입할 만한 정보만을 압축해서 전달하는 데는 3분이면 충분하다.

이 책에 나오는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사람들이 어떻게 3분 룰을 활용해 사업과 인생에서 성공을 이룰 수 있었는지 이해한다면, 직접 만나지 않고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상대의 호감을 얻는 말하기부터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상대가 결정 내리도록 만드는 설득의 기술까지 언택트 시대에 살아남을 수 있는 강력한 무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