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땅 아닌데 총을 쏘나 포를 쏘나" 北만행 어쩔수 없다는 與의원
상태바
"우리 땅 아닌데 총을 쏘나 포를 쏘나" 北만행 어쩔수 없다는 與의원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09.25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이 타고 있었던 어업지도선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이 타고 있었던 어업지도선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지난 22일밤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방에서 벌인 만행을 두고 여당 중진의원이 '우리 영역 밖이라 어쩔 수 없는 일'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포를 쏠 수도 총을 쏠 수도 없으니 우리 군이 피살공무원을 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게 없었다는 것이다. 비군사적 구조 노력도 없었다는 점에서 사실상 국민 생명을 방치했다는 세간의 비판과는 동떨어진 발언이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 우리 군과 정부가 북한의 만행을 지켜만 봤다는 지적에 대해 "이게 NLL 북쪽이고 우리 영역 밖에서 일어난 사안이기 때문에 어떻게 할 길이 없다"며 "소총 사격을 하겠나 포를 쏘겠나"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또 물적 자산보다 국민 생명이 최우선이라는 일반 상식에 배치되는 발언도 했다. 그는 "군이 이 상황에 대한 안일한 판단이 있었던 것 같다는 느낌은 든다"면서도 "경고 방송을 해서 돌려보내라고 할 수는 있었겠지만 바로 대북 첩보 자산들이 드러나는 상황이 된다. 쉽게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했다. 이는 군이 해명과정에서 밝힌 내용과 동일하다. 

설 의원은 그러면서 피살공무원이 월북한 것이 사실로 보인다며 북한이 월북자를 잔인하게 죽인 것에 의문을 나타냈다. 이도 역시 군 당국의 입장과 크게 다르지 않는데, 피살공무원 유가족 측은 군 당국이 면피를 위해 피살공무원을 월북자로 몰아간다고 반발하는 중이다.

설 의원은 한 발 더 나아가 "경우에 따라서는 남북 관계를 좋은 쪽으로 만들 수 있는 소지가 생길 수 있다"며 "북한이 '우리가 잘못했다. 판단 착오다' 이렇게 한다면 상황이 역전될 소지도 있다"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