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美 동·서부에 깃발…‘롯데호텔 시애틀’ 개관
상태바
롯데호텔, 美 동·서부에 깃발…‘롯데호텔 시애틀’ 개관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9.2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괌에 이은 미국 내 3번째 롯데호텔
해외진출 10주년…12개 해외 호텔 운영
롯데호텔 시애틀. 사진=롯데호텔 제공.
롯데호텔 시애틀 외부 전경. 사진=롯데호텔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롯데호텔이 미국 북서부 최대 도시 시애틀에 24일(현지시간) 오픈한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열두 번째 해외 호텔이다. 또한 롯데뉴욕팰리스, 롯데호텔 괌에 이은 미국 내 세 번째 호텔이다. 이에 따라 롯데호텔은 미국 동부와 서부에서 모두 국보급 호텔을 운영하게 됐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44층 높이 빌딩 중 1층부터 16층까지 189실(스위트룸 33실 포함)의 규모로 문을 연다. 객실은 시애틀의 자연 경관에서 영감을 얻은 창의적이고 모던한 디자인으로 꾸며져 활기차고 밝은 분위기를 선사한다. 전면 유리창을 통해 시애틀의 바다 풍경과 도심 전경을 감상할 수 있다.

또 최신 시설을 구비한 12개의 미팅룸과 연회장을 비롯해 스파와 피트니스 시설, 레스토랑, 바 등을 갖췄다. 아울러 웰컴 드링크를 즐기며 편안하게 체크인 할 수 있는 모바일 체크인, 저녁 시간 외출하는 고객들에게 향수를 뿌려주는 향수 서비스, 발렛 서비스와 차량 내부 클리닝 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지난해 12월 롯데호텔과 하나금융투자가 공동 인수했다. 롯데시티호텔 타슈켄트팰리스, 롯데호텔 양곤, 롯데호텔 사마라에 이어 롯데호텔이 해외에서 위탁받아 운영하는 네 번째 호텔이다.

롯데호텔은 2010년 9월 롯데호텔 모스크바 개관을 시작으로 해외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미국·베트남·러시아 등 세계 7개 국가에서 12개의 해외 호텔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도 20개의 호텔·리조트가 있다.

김현식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해외 진출 1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에 ‘미국 횡단’을 완성하는 롯데호텔 시애틀의 문을 열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호텔 브랜드라는 자긍심을 갖고 감동을 전하는 한국적 서비스를 전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