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해명 안통했다...與, 해명반박 파상공세
상태바
박덕흠 해명 안통했다...與, 해명반박 파상공세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09.2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이상직 野 공세에서 반전
與서 이상직 털어내면 野 더 곤란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대 공사를 수주한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해명 기자회견을 가진 다음날 더불어민주당은 박 의원의 해명을 반박하는 파상공세를 펼쳤다. 추미애, 김홍걸, 이상직 의혹 등으로 대여공세를 펼치던 국민의힘이 이제는 입장이 바뀌어 박 의원 문제를 신속히 해결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국민의힘은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박 의원 의혹을 규명하기로 한 상태다. 

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20대 국회에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처리할 때 국토위에 있던 박 의원이 직접 환노위를 방문, 법안의 특정 내용을 막으려 했었다"며 "국민의힘은 의원들을 사보임할 때 적절한 의정 활동을 할 수 있는지를 고려해달라"고 했다. 민주당 원내부대표 문진석 의원 또한 박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에 대해 "반성 대신 뻔뻔한 변명만, 발뺌과 궤변만 난무했고 명확한 해명은 없었다"며 "국민 앞에 사죄하고 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했다.

앞서 박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그러나 민주당은 박 의원의 기자회견 이후 해명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더욱 공세를 가했다. 진성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국정감사위원인 박 의원의 지적을 수용해 2015년 10월 8일 '서울특별시 건설신기술 활용 촉진에 관한 조례'를 개정했다"며 "이 같은 조치는 수감기관으로서 마땅한 것이며 건설 신기술을 장려하고 활용할 것을 규정한 건설기술진흥법에 비춰 그 어디에도 불법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박 의원의 그 같은 지적 자체가 회피해야 할 이해충돌과 사익추구행위에 해당하며, 헌법과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한다는 사실"이라고 했다.

진 의원은 또 박 의원이 '2017년 자신을 대상으로 한 고소·고발이 한 건도 없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제가 입수한 2017년 6월 27일자 진정서가 있다"고 반박했다. 골프장 사업 배임 의혹에 대해 박 의원이 '구체적인 결정이나 사업계획 집행에 관여할 위치에 있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데 대해서도 "전문건설공제조합 정관 33조에 따르면 운영위원회는 사업계획을 비롯한 예산, 차입금, 분쟁 조정, 임원 인사 등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는 실질적인 권한을 갖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자기 자신이 보아도 헛웃음이 날 거짓말과 궤변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의원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