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 첫날부터 ‘출사표’…뜨거워진 공공재개발
상태바
공모 첫날부터 ‘출사표’…뜨거워진 공공재개발
  • 이재빈 기자
  • 승인 2020.09.2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1, 용산구청에 서류 접수…동의율 25% 넘겨
아현1·성북1 등도 ‘이달 완료’…“참여 의지 강해”
한남1구역이 자리하고 있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전경. 한남1구역은 지난 21일 용산구청에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를 신청했다. 사진=이재빈 기자

[매일일보 이재빈 기자] 공공재개발 공모가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공모 당일 이미 신청 요건인 동의율 10%를 충족해 구청에 관련 서류를 제출한 사업지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다른 사업지들도 동의서 징구에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한남1구역은 지난 21일 용산구청에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를 신청했다. 공모 공고가 게시된 당일 관련 서류를 접수한 셈이다. 정비구역이 해제되면서 추진주체가 없는 한남1구역이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참여하려면 공모신청서와 공모신청서 상 제출한 구역 범위 내 주민 동의 10% 이상이 필요하다.

용산구청 등에 따르면 한남1구역은 21일 구역 범위 내 주민 중 약 11%의 동의를 받아 공모에 참여했다. 이들은 공모 기간이 끝나는 11월 4일까지 동의서 징구를 지속, 추가적으로 동의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22일 현재 한남1구역이 접수한 동의율은 25%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업계에서는 한남1구역의 동의서 징구 작업이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다. 2017년 정비구역이 해제되면서 추진주체가 소멸했기 때문이다. 토지 등 소유자 수 목록이 존재하지 않아 45일이라는 공모 기간이 부족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 바 있다.

한남1구역 주민 A씨는 “정비업체 등을 끼지 않고 주민끼리 단합해 동의서를 걷고 있다”며 “공공재개발을 통해 새집에 입주하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하고자 빠르게 접수에 나섰다”고 말했다.

용산구청은 한남1구역이 제출한 서류의 적정성과 소유주 동의여부 확인 등을 거쳐 구청장 지원동의서와 함께 서울시에 관련 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다. 서류를 받은 서울시는 후보지 선정기준을 검토한 후 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한다.

공공재개발에 관심을 보이는 다른 사업지도 동의서 징구에 여념이 없다. 마포구 아현1구역은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 공고가 게시된 21일부터 주민들을 상대로 동의서를 징구하고 있다. 성북구 성북1구역 역시 같은날 동의서 징구에 착수했다.

아현1구역 관계자는 “구청이 관련서류를 검토할 시간도 필요한 만큼 최대한 빨리 공모를 접수할 계획”이라며 “이달 중으로 공모를 신청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