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제재심 내달 15일 유력…판매사 CEO 징계 불가피
상태바
라임 제재심 내달 15일 유력…판매사 CEO 징계 불가피
  • 전유정 기자
  • 승인 2020.09.2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움자산운용, 포트코리아자산운용 등 등록 취소 기정사실화
다음 달 15일 금감원이 라임 관련 제재심을 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라임 관련 제재심을 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매일일보 전유정 기자] 금융감독원이 다음 달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한 운용사 및 판매사 징계를 위해 제재심의위원회를 연다. 펀드 판매 증권사 최고경영자(CEO)까지 징계 대상에 포함하는 안이 유력하다.

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다음 달 15일 열리는 제재심에 라임 사태 안건을 올리기 위한 막바지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 달 제재심은 15일과 29일 열리는데, 금감원은 일단 다음 달 15일 제재심에 라임 사태 안건 상정을 목표로 작업을 진행 중이다.

금융감독원측은 제재 근거와 요건을 다듬고, 조만간 제재 대상 금융사들에 조치 통지서를 보낼 예정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라임자산운용과 라임의 ‘아바타 자산운용사’로 불리는 라움자산운용, 포트코리아자산운용 등이 먼저 제재심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의 제재 수위는 그간 드러난 위법성 등을 고려할 때 등록 취소가 기정사실화된 분위기다.

금감원은 이를 위해 이달 말까지 라임운용의 펀드를 넘겨받는 가교 운용사(배드뱅크) ‘웰브릿지자산운용’의 등록 절차를 마칠 계획이다. 판매사 20곳이 공동 설립한 웰브릿지자산운용은 라임운용의 환매 중단 펀드 및 정상 펀드 대부분까지 넘겨받아 투자금 회수 극대화에 주력하게 된다.

주요 관건은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KB증권 등 펀드 판매 증권사에 대한 제재 수위다. 

금감원은 내부 통제 부실을 적용해 기관 징계뿐 아니라 경영진 징계안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작년 대규모 손실을 부른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때도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등 판매사 CEO에 감독 책임을 물어 연임과 금융권 취업에 제한을 주는 중징계를 내린 바 있다. 특히 신한금융투자의 경우 라임운용과 함께 펀드 부실을 알아차린 2018년 11월 이후에도 펀드 판매를 이어나갔다는 의심을 받고 있어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등 판매 은행들도 불완전 판매 등으로 제재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들 은행에 대한 검사가 비교적 늦게 이뤄진 만큼 판매 증권사 제재심보다는 늦게 열릴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