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작계 5027에 대북 핵공격 내용 없다"
상태바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작계 5027에 대북 핵공격 내용 없다"
  • 김정인 기자
  • 승인 2020.09.1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정인 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 속 등장하는 대북 핵공격 언급과 관련해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가 한미 연합작전계획인 작계 5027에는 이에 대한 내용이 없다고 확인했다. 

원 후보자는 18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우드워드의 신간에서 작계 5027을 근거로 북한에 대한 핵 공격을 언급했는데 작계 5027엔 그런 내용이 없죠"라고 묻자  "작계 내용을 상세히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며 "예"라고 짧게 답했다.

원 후보자는 또 같은 당 홍영표 의원이 "우드워드 책을 보면 2017년 9월 6차 핵실험을 전후해 한반도에서 전쟁이 날 수 있었다. B-1B 전략폭격기 2대를 동원해 실제 북한 영공에 침투하기도 했는데 그 당시 미국에게 작전 통보를 받았냐"고 묻자 "세부 말씀을 드릴 수는 없지만, 여러 상황을 공유하고 있었다"고 답했다. 원 후보자는 당시 공군작전사령관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