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영양·편의성 갖춘 포도 ‘홍주씨들리스’, 본격 출하
상태바
맛·영양·편의성 갖춘 포도 ‘홍주씨들리스’, 본격 출하
  • 전승완 기자
  • 승인 2020.09.1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껍질째 먹을 수 있고, 외국산보다 주요 항산화 물질 더 많아…
포도 ‘홍주씨들리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포도 ‘홍주씨들리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매일일보 전승완 기자] 농촌진흥청은 껍질째 먹을 수 있고 아삭한 식감에 항산화 성분까지 풍부한 국산 포도 ‘홍주씨들리스’가 9월 중순부터 10톤가량 대형마트를 통해 시장에 유통된다고 17일 밝혔다.

‘홍주씨들리스’는 맛과 기능성, 간편성을 중시하는 포도 소비 경향을 반영해 지난 2013년 개발한 품종으로, ‘씨 없는 빨간 포도’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송이 무게는 500g∼600g이고, 식감이 아삭하며 은은한 머스켓향이 난다. 외국산 씨 없는 포도 ‘크림슨씨들리스’와 당도(18.3°Bx)는 비슷하지만 산 함량(0.62%)이 적당히 높아 맛이 새콤달콤하다.

농촌진흥청 연구진이 ‘홍주씨들리스’의 기능성 물질 9개 함량을 분석한 결과 에피카테킨, 캠프페롤, 쿼세틴, 레스베라트롤 등 7개 항산화 물질 함량이 외국산 포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항암, 항염증, 면역력 강화에 효과가 있는 에피카테킨은 ‘홍주씨들리스’에 100g당 73.6㎎이 들어 있어, 크림슨씨들리스(3.1㎎)보다 20배 이상 많았다.

지난 2017년부터 묘목을 보급한 ‘홍주씨들리스’의 재배 면적은 경북 상주, 전북 김제를 중심으로 약 13헥타르(ha)에 이른다.

농촌진흥청은 ‘홍주씨들리스’의 본격 출하를 앞두고 과일 특성, 기능성, 재배 유의점, 시장성 평가 관련 자료를 영상에 담아 포도사랑연구회 기술공감 밴드와 전문 유튜버 채널 등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박정관 과수과장은 “최근 과일 소비는 건강, 기능성, 간편성을 중시하는 경향이 뚜렷하다”며 “맛과 건강, 껍질째 먹는 편리함까지 갖춘 ‘홍주씨들리스’가 국내 포도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