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리감찰 대상 1호는 이상직·김홍걸...윤미향은 제외
상태바
與 윤리감찰 대상 1호는 이상직·김홍걸...윤미향은 제외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09.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윤리감찰단장에 판사 출신 최기상 의원
더불어민주당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라며 야심차게 발족시킨 윤리감찰단 대상 1호로 대량해고 논란을 일으킨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과 재산 허위 신고 의혹을 받는 김홍걸 의원을 지정했다. 그러나 최근 검찰에 기소된 윤미향 의원은 이에 포함되지 않았다. 민주당은 법원 판단에 따라 윤 의원에 대한 추가 조치를 결정하겠다며, 일단 윤 의원이 자청한 대로 당직에서 배제하고 당원권을 정지시키는 데 그쳤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16일 당 최고위원회의 브리핑에서 "최고위원회의 회의결과 이상직, 김홍걸 의원에 대한 윤리감찰단의 즉각적 조사와 판단을 요청키로 했다"며 "이상직·김홍걸 의원 건이 윤리감찰단의 조사대상 1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의 창업주로,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사태를 계기로 그동안 불거져온 각종 의혹이 수면 위로 부상하며 여론의 공분을 사고 있다. 또한 김 의원은 총선 재산 신고 문제를 계기로 역시 그동안의 처신이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일각에서는 '호부견자'(虎父犬子)라는 비아냥까지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의 부친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11일 두 의원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보인 바 있다. 이 의원을 향해서는 "이스타항공 창업주이자 의원으로 책임을 가지고 국민과 회사 직원들이 납득할 만한 조처를 해달라"고 했고, 김 의원 등 재산 허위 신고로 논란이 된 의원들을 향해서는 "중앙선관위가 여야를 막론하고 철저하게 조사해서 응분의 조처를 해달라. 당도 선관위 조치를 보며 대처하겠다"고 했다.

두 의원 이상으로 파문을 부르고 있는 윤 의원은 사기·횡령·배임 등 8가지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지만 윤리감찰단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최 수석대변인은 "윤리감찰단은 검찰이고, 윤리심판원은 법원의 역할을 한다고 보면 된다. 윤 의원 사례는 검찰에서 이미 조사가 끝나 기소가 된 상태"라며 "당 윤리감찰단이 조사를 할 실효성이 사라졌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판사 출신 최기상 의원을 윤리감찰단장으로 임명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전국 법관대표회의 의장으로 일하셨고 소신 판결로 신뢰를 쌓은 분"이라며 "새로 출범하는 윤리감찰단이 엄정한 기조를 갖고 강단 있고 신속한 활동할 수 있도록 할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