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임직원, 자가진단으로 청년 구직자 끌어모은다
상태바
중소기업 임직원, 자가진단으로 청년 구직자 끌어모은다
  • 신승엽 기자
  • 승인 2020.09.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건강한 일터 자가진단 모형’ 개발
연봉‧인센티브‧복지제도‧조직문화‧성장잠재력 선호 높아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사진=중기중앙회 제공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사진=중기중앙회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구인난을 겪는 중소기업의 임직원들이 자가진단을 통해 체질개선에 나선다. 

10일 중소기업중앙회와 이정환 충북대학교 교수팀에 따르면 ‘중소기업 건강한 일터 자가진단 모형’을 개발한 결과, 구직자들은 237만원의 월급과 조직문화‧근무환경 등을 갖춘 중소기업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발표는 중소기업들의 자발적인 일터 개선 노력을 지원하기 위한 환경 조성에 도움을 주고 청년구직자가 희망하는 중소기업 일자리가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뤄졌다. 

건강한 일터 자가진단 모형은 연봉수준, 성과보상, 근무환경, 기업건전성, 조직문화 등 총 5개 분야에 대해 중소기업 내부 임직원들이 느끼는 만족도를 바탕으로 일터 건강도를 도출하는 방식이다.

구체적으로 총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위 5개 분야에 대한 총 13개 문항별 임직원 만족도와 가중치를 곱한 값을 합해 계산할 수 있다. 각 임직원들의 일터 건강도 평균값이 기업 단위의 일터 건강도가 된다.

일터 건강도의 분야별 가중치는 청년구직자들의 선호도 조사결과 및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하여 성과보상(27.3%), 조직문화(22.7%), 근무환경(18.3%), 연봉수준(17.8%), 기업건전성(13.9%)으로 정해졌다.

청년구직자들은 중소기업 중 △237만원 수준의 월 급여 △일 자체를 즐겁고 재미있게 하면서 개인 생활을 존중받는 조직문화 △출퇴근이 편리하고 복지제도가 우수한 근무환경 △고용이 안정되고 성장잠재력이 있는 기업 △연봉 외 인센티브 등을 선호했다. 

특히 ‘연봉 수준(17.8%)’ 및 ‘연봉 외 인센티브(16.5%)’ 등 금전적 보상관련 지표를 중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유대가 돈독한 가족같은 조직문화’나, ‘최신식 시설을 갖춘 근무환경’ 등 표면적인 요소,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 ‘개인교육 지원 및 조기 승진’ 은 상대적으로 선호도가 낮았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이번 연구 발표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 속에서도 대중소기업 간 일자리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한 출발점으로서 중소기업계가 자발적으로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안정적 일자리를 계속해서 만들어가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중소기업계의 자구노력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청년들의 인식개선이 동반돼 상생과 사회적 위기극복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 임직원들이 더욱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자가진단 홍보를 추진한다. 기업별 자가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괜찮은 중소기업 일자리와 청년구직자 간 일자리 매칭까지 연계해나갈 계획이다.

비대면 활성화 추세에 발맞춰, 연내 서비스 목표로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구축 중인 ‘괜찮은 중소기업 일자리플랫폼(가칭)’을 활용해 온라인 진단 및 데이터베이스화도 함께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