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2탄약창 장병, 태풍피해 과수농가에서 구슬땀
상태바
영천 2탄약창 장병, 태풍피해 과수농가에서 구슬땀
  • 김찬규 기자
  • 승인 2020.09.09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군수사령부 예하 탄약지원사 2탄약창 장병들이 태풍으로 피해를 있은 과수농가에서 낙과를 줍고 있는 모습.

[매일일보 김찬규 기자] 육군군수사령부 예하 탄약지원사 2탄약창 장병들은 9호 태풍 마이삭에 이어 10호 태풍 하이선이 강타하면서 많은 피해를 입은 영천시 화북면 일대 과수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 8일 팔을 걷어붙였다.

장병들이 대민지원에 나선 영천시 화북면 일대는 이번 태풍 때 초속 25.2m에 달하는 강풍과 80mm 안팎의 많은 비가 내려 사과나무 수백그루가 통째로 쓰러지고 많은 낙과 피해가 발생했으나 복구는 엄두도 내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영천시의 요청으로 장병들은 현장에서 작업요령과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수칙 등 간단한 설명을 들은 후 바닥에 떨어진 과일 등은 금세 썩는데다 병충해까지 발생하면 남은 과수에 2차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낙과된 과일들을 상자에 담아 회수하고, 쓰러진 사과나무를 일으켜 지지대로 단단히 고정하는 등, 농가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장병을 인솔한 황성종 소위는 “태풍에 맥없이 쓰러진 사과나무 앞에서 마음이 무거웠다”며, “농사일을 직접 해본 적은 없지만 장병들의 정성스러운 손길이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