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제약, 백성욱 공장장 고용평등 대통령 표창 수상
상태바
유유제약, 백성욱 공장장 고용평등 대통령 표창 수상
  • 김동명 기자
  • 승인 2020.09.0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고용창출 및 일·가정 양립 문화 확립 등 공로 인정받아
백성욱 유유제약 공장장(전무)이 지난달 3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2020 고용평등 공헌 포상 수여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여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유유제약 제공

[매일일보 김동명 기자] 유유제약은 지난달 31일 백성욱 공장장(전무)이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2020 고용평등 공헌 포상 수여식에서 남녀고용평등 실현에 앞장선 유공자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여받았다고 2일 밝혔다.

백성욱 공장장은 1983년 유유제약 입사 후 37년여간 공장에 근무하며 여성고용창출, 가족친화문화 및 일·가정 양립 문화 확립, 직장내 성희롱 예방 및 여성근로자 능력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현재 유유제약 제천공장은 총근로자 대비 여성근로자 비율을 30% 이상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2018~2019년 신규채용자 중 여성 채용 비율이 40%를 상회했다. 또한 관리자급으로 재직하는 여성 비율이 2017년 6.1%, 2018년 6.9%, 2019년 10.7%로 매년 상승하고 있다. 이밖에 출산 전후휴가,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 육아휴직 및 난임치료 휴가, 가족돌봄휴직 등 근로기준법이 보장하는 모성보호제도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한 여성 근로자는 모두 휴가 후 동일 업무에 복귀해 근속 중에 있다.

백성욱 유유제약 공장장은 “80년 전통의 제약회사로서 앞서 근무하신 선배님들께서 남녀고용평등의 기반을 다져주셨고, 단순한 매출 성장이 아닌 제약산업 종사자들이 반드시 일해보고 싶은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을 경영목표로 하는 유원상 대표이사님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에 대통령 표창이라는 큰 영광을 얻게 됐다”며 “향후 지속적인 여성근로자 근로조건 개선 및 경력단절 여성 채용, 일·가정 양립을 통한 삶의 질 개선 등 양성평등 시스템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