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추경예산안 1조349억 원 시의회 제출
상태바
영천시, 추경예산안 1조349억 원 시의회 제출
  • 김찬규 기자
  • 승인 2020.09.0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찬규 기자] 영천시는 2020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1조349억 원을 편성해 지난달 31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지난 2회 추경예산 9,919억 원보다 일반회계 400억 원, 기금 및 특별회계 30억 원 총430억 원(4.3%) 증가한 규모다.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코로나19의 재확산, 유례없는 집중호우 등 급변하는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침체된 지역경제 조기회복(71억원), 코로나19 방역대응체계 구축(24억 원), 영천형 뉴딜 전략사업(75억 원), 수해복구 및 자연재해 예방(73억 원), 연 내 집행 가능한 SOC 투자사업(146억) 등 꼭 필요한(must-have) 사업을 선택 및 집중 편성했다.

특히 정부의 지방교부세(△141억 원) 감액으로 가용재원이 급감함에 따라, 행사 및 축제성 경비 등 집행 불가능한 예산 106억 원을 삭감하는 등 적극적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가용재원을 최대화 했다.

주요 현안사업으로 △하천재해예방사업 51억 원, △코로나19극복 희망일자리사업 32억 원 △서문육거리~서산건널목간 도로확포장공사 30억 원 △도시재생뉴딜사업 29억 원, △영천중학교~중앙사거리 도로개설공사 20억 원 △전기자동차 보급 12억 원 △코로나피해 시내농어촌버스 운행손실금 지원 10억 원 △상․하수도 공기업특별회계 전출금 30억 원 △재난관리기금 전출금 10억 원 등을 편성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제211회 영천시의회 임시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오는 11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빠른 회복과 코로나19 이후 지역을 이끌어 갈 발전전략(영천형 뉴딜)에 주안점을 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