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에 오프라인 유통업계 ‘직격탄’…주말 매출 뚝
상태바
코로나19 재확산에 오프라인 유통업계 ‘직격탄’…주말 매출 뚝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8.24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한산한 쇼핑몰. 사진=연합뉴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한산한 쇼핑몰.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오프라인 유통업계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지난 주말 또 직격탄을 맞았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세와 정부의 외출 자제 지침으로 인해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면서 그동안 미미하게나마 회복세를 보였던 오프라인 유통업계 매출이 다시 뚝 떨어진 것이다.

2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주말 백화점과 대형마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일제히 감소세를 보였다.

롯데백화점은 21~23일(금~일요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5% 감소했다. 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도 각각 15%, 12% 줄었다.

특히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교외형 아웃렛과 복합쇼핑몰은 더 큰 타격을 받았다.

같은 기간 롯데 교외형 아웃렛 6곳의 매출은 43% 급감했고 현대 아울렛 7곳의 매출도 17% 감소했다.

쇼핑과 놀이 공간이 합쳐진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3개 점(하남·코엑스몰·고양)과 스타필드시티 3개 점(위례·부천·명지)의 방문객 수는 전주 주말(14~16일) 대비 35% 줄었다.

대형마트는 의무휴업일이었던 23일 일요일을 제외하고 토요일이 끼어 있는 21~22일(금~토요일)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 감소했다.

다만 외식을 자제하고 집에서 식사를 해결하려는 사람이 늘면서 대형마트에서 먹거리 관련 매출은 증가했다.

이마트는 21~22일 채소류와 육류, 자체 브랜드 피코크의 냉동·냉장 매출이 의무휴업일이 있던 2주 전보다 각각 7.6%, 4.3%, 7.3% 늘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에서도 같은 기간 채소류와 축산, 수산 매출이 2주 전 대비 각각 7.1%, 7.4%, 15.7% 증가했다.

유통업계는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지속하고 만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하게 된다면 타격이 더 클 것으로 전망했다. 3단계로 격상되면, 필수적인 경제활동 이외의 모든 활동이 사실상 중단된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주가 매출 하락의 정점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만약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강화된다면 타격이 더 클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추석을 앞둔 상태라 유통업계 피해는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