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중학생 첫 코로나19 확진…인근 학교·어린이집 문 닫아
상태바
울산서 중학생 첫 코로나19 확진…인근 학교·어린이집 문 닫아
  • 전기룡 기자
  • 승인 2020.08.13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61번째 확진자 처 사촌동생…가족간 감염 추정
13일 등교 수업이 중지된 울산시 북구 천곡중학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13일 등교 수업이 중지된 울산시 북구 천곡중학교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울산에서 중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지역 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울산시는 북구에 사는 천곡중학교 2학년 여학생 A양(13)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함께 사는 A양 어머니와 여동생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현재 울산대학교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A양은 울산 지역 61번째 확진자인 B씨(31)씨의 처 사촌동생이다. 이로 인해 가족 간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양은 지난 9일 오후 8시 30분부터 10시까지 B씨와 함께 북구의 한 노래연습장을 방문했다. 이날 노래방에 함께 간 B씨 배후자와 다른 조카 2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교육청은 A양이 다니는 천곡중을 비롯해 인근 달천중, 상안중, 달천고, 동천고의 등교 수업을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대체했다. 인근 어린이집 35곳도 영유아보육법 제43조의 2에 따라 임시 휴원 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심층 역학조사가 끝나면 확진자의 감염 경로, 이동 경로, 접촉자, 방역 범위 등 자세한 내용을 바로 공개하도록 하겠다”며 “불편하겠지만 밀집, 밀접, 밀폐 등 3밀 환경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