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SEMAS 광주호남 재난피해복구지원팀’, 구례5일장 등 긴급복구 지원 총력
상태바
소진공 ‘SEMAS 광주호남 재난피해복구지원팀’, 구례5일장 등 긴급복구 지원 총력
  • 나기호 기자
  • 승인 2020.08.1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봉환 이사장 “피해 상인·전통시장에 신속 지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SEMAS 광주호남 재난피해복구지원팀’이 침수 피해를 입은 구례5일장을 찾아 시장상인과 함께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소진공 제공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SEMAS 광주호남 재난피해복구지원팀’이 침수 피해를 입은 구례5일장을 찾아 시장상인과 함께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소진공 제공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SEMAS 광주호남 재난피해복구지원팀’이 침수 피해를 입은 구례5일장을 찾아 복구 지원에 나섰다. 현장 곳곳을 누비며 시장 상인들을 위로하고 힘을 보태는 한편, 경영정상화를 위한 신속한 지원도 약속했다.

12일 소진공에 따르면, 소진공의 ’광주호남 재난피해복구지원팀’은 전날(11일) 지난 주말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구례5일장을 찾아 복구 작업에 참여했다. 현재 구례5일장은 101개 점포 중 전 점포가 침수돼 영업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소진공 광주호남 재난피해복구지원팀은 점포 청소, 집기물 및 비품 정리를 도왔다.

며칠째 침수피해 정리를 이어가던 한 상인은 “이런 기록적인 폭우는 처음본다”며 “비가 계속 오는데다 복구 현장이 많이 열악해 영업이 언제 정상화될지 모르겠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인근의 화개장터 역시 107곳의 모든 점포가 침수돼 영업이 불가한 상황이다. 현재 상품, 집기, 비품 위주로 복구 중에 있으며 운영정상화까지 최소 2주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재난피해복구지원팀과 함께 피해 현장을 방문한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7월 24일부터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집중폭우로 전국 전통시장이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당분간 비가 계속 이어진다는 기상예보에 따라 공단은 매일 전국 전통시장의 피해 정도를 조사‧파악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 상인을 위한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등 전통시장의 조속한 복구를 위한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