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문천지 임시 물막이 유실, 주민 대피…농경지 침수 피해
상태바
경산 문천지 임시 물막이 유실, 주민 대피…농경지 침수 피해
  • 김찬규 기자
  • 승인 2020.08.1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경지 43ha와 도로 400m 침수
문천지 임시물막이 유실로 인해 휩씁 농경지 모습.
문천지 임시물막이 유실로 인해 휩씁 농경지 모습.

[매일일보 김찬규 기자] 경북 경산시 진량읍 대구대 앞 문천지 임시물막이가 불어난 물로 인해 유실돼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과 함께 농경지와 도로 일부가 침수됐다.

임시물막이를 철거하고 있는 모습.
임시물막이를 철거하고 있는 모습.

지난 9일 01시 00분경 한국농어촌공사 경산지사가 문천지 물넘이 개보수를 위해 토석으로 쌓은 임시물막이가 긴 장마로 인해 불어난 물에 유실되면서 담수돼 있던 물이 삽시간에 50cm 빠지면서 저수지 아래 농경지와 도로 등을 휩쓸었다.

포도 농장과 도로를 휩쓸고 간 모습.
포도 농장과 도로를 휩쓸고 가 부유물 등이 농가 그물에 걸쳐진 모습.

이로 인해 경산시 진량읍 부기천 주변 부기2리 주민 35명이 부림초등학교 강당으로 대피했다 06시 30분경 귀가하는 등, 일대 농경지 약 43ha 와 도로 400m가 침수돼 한때 통행이 제한되었다.

진량읍자율방재단과 공무원들이 수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모습.
진량읍자율방재단과 공무원들이 수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모습.

이에 경산시는 유관기관(시 공무원 30, 소방8, 경찰12, 농어촌공사 4, 진량읍자율방재단 15)과 함께 포크레인 등 중장비를 동원해 피해복구와 함께 대피한 주민들에게 이불과 물 등을 지원하는 한편 농산물 등 피해 현황파악에 나서고 있다.

한편, 피해 농가는 “전국적으로 침수피해가 속출하고 있고 태풍 등이 예고돼 있어 사고를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지만 방치해 농경지가 침수돼 출하를 앞둔 고추, 과일 등의 농산물이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며 이는 “인재로서 한국농어촌공사와 공사업체가 100% 보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