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시민사회수석 김제남
상태바
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시민사회수석 김제남
  • 조민교 기자
  • 승인 2020.08.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조민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김조원 민정수석 비서관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 3명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으로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과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제남 현 기후환경비서관을 각각 내정했다. 지난 7일 함께 사표를 제출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의 사표는 유예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김조원 수석 후임으로는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강기정 수석 후임으로는 최재성 전 의원을, 김거성 수석 후임으로는 김제남 현 기후환경비서관을 각각 내정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일자로 이들 3명을 공식 임명할 예정이다.

사표가 수리된 3명 중 강 수석을 제외한 두 명은 청와대 다주택 처분 대상자다. 특히 강남에 두 채의 아파트를 소유한 김조원 수석은 최근 ‘매각 시늉’ 논란으로 교체 1순위로 거론돼 왔다. 김 수석은 이날 인사발표에 앞서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 돌연 불참해 교체가 미리 확인되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노 실장 등 3명에 대한 인사 문제를 언제 매듭지을 지에 대해 청와대 내에서는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다만 후임 문제 등을 고려해 문 대통령이 순차적으로 교체를 해나갈 것이란 관측이 정치권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앞서 노 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은 지난 7일 문 대통령에게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최근 부동산 문제로 인한 민심 이반이 핵심 이유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이날 수보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가 최근 연달아 내놓은 부동산 대책들로 인해 주택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인다는 등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노 실장과 김 수석 등 청와대 다주택자 논란과 별개로 부동산 정책 자체는 문제 없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