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권언유착’ 의혹 한상혁 고발
상태바
통합당, ‘권언유착’ 의혹 한상혁 고발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8.1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공무원법 위반 혐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미래통합당 박성중 간사(가운데), 조명희 위원(왼쪽), 허은아 위원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권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한 방통위원회법,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종합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미래통합당 박성중 간사(가운데), 조명희 위원(왼쪽), 허은아 위원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권언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한 방통위원회법,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종합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미래통합당이 이른바 '권언유착' 의혹의 중심에 선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10일 검찰에 고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소속 통합당 박성중 간사, 조명희·허은아 의원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 종합민원실에 한 위원장을 방송통신위원회법,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에 앞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방송은 공정이 생명이고 이를 감독하는 방송통신위원장은 정치적 중립성을 법이 요구한다"며 "한 위원장의 위법한 언행이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의 폭로로 일부 드러나 우리당은 고발까지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그런데 더불어민주당은 권언유착 의혹에 대한 현안질의조차 거부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부동산 법을 통과시킬 때의 그 서슬과 속도는 어디 갔나. 입만 열면 '일 하는 국회'라고 하는데 방통위 관련해선 왜 일을 안 하나. 조속히 과방위를 열어 긴급 현안 질문에 답하라"고 요구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이날 "중립을 지켜야 할 방송통신위원장이 이 사건에 개입한 의혹 보도를 보고, 우리나라 언론과 사건 집행하는 검찰이 제대로 자기 몫을 다하고 있는지 굉장히 의문"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