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빵 구독 서비스 확대…커피도 시작
상태바
신세계百, 빵 구독 서비스 확대…커피도 시작
  • 김아라 기자
  • 승인 2020.08.1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달 5만원 내면 매일 빵 1개씩 제공…최대 72% 할인판매하는 셈
1월 타임스퀘어점에서 첫 시행…오픈 때보다 구독자 수 60% 늘어
고객 새로운 빵 저렴하게 맛보고 백화점은 고객 집객효과 커 윈윈
신세계백화점이 빵 구독 서비스를 전국 주요 점포로 확대한다. 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빵 구독 서비스를 전국 주요 점포로 확대한다. 사진=신세계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빵 구독 서비스를 전국 주요 점포로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초 업계 최초로 베이커리 월정액 모델을 도입한 신세계는 기존의 타임스퀘어점 외에 본점·강남점·센텀시티점·대구점·광주점 등에서도 선보인다.

빵 구독 서비스는 기존 타임스퀘어점 ‘메나쥬리’에서만 가능했다. 이번에 4개 브랜드가 추가로 참여하면서 고객 선택권도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에는 베이커리 외에 카페 브랜드 2곳도 음료 구독 서비스를 처음으로 실시한다.

신세계 측은 베이커리 매장의 월정액 서비스로 집객 효과를 봤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1월 오픈한 타임스퀘어 메나쥬리의 베이커리 구독자 수는 현재 오픈 때보다 60% 더 늘었다. 고객 입장에서는 새로운 빵을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고 백화점은 매일 새로운 방문객을 유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윈-윈인 것.

베이커리 정액권을 결제한 고객은 각 빵집 브랜드 인기 제품 중 1개를 직접 방문해 매일 가져갈 수 있다. 빵집마다 각자 구독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으로 교차 구독은 안 된다.

타임스퀘어점의 ‘겐츠 베이커리’는 최대 72% 할인된 가격으로 구독 서비스로 선보인다. 부산 3대 빵집 겐츠베이커리의 시그니처 메뉴인 몽블랑을 포함해 바톤슈크레·크렌베리 식빵 등 5개 제품 중 1개를 매일 가져갈 수 있다. 빵 5종 가격은 평균 4660원으로 월정액권은 5만 원이다.

강남점과 경기점에 있는 ‘이흥용 과자점’은 최대 70% 할인해 구독권을 판매한다. 3만5000원 정액권을 구독하면 특허받은 명란 바게트를 포함해 검정고무신·바질크로칸트 등 5개 제품을 매일 먹을 수 있다. 평균 제품 가격은 3320원이다.

광주점의 ‘궁전제과’와 ‘소맥베이커리’도 베이커리 구독 서비스를 시작한다. 광주를 대표하는 궁전제과는 계란·맛살·피클·오이 등으로 속을 채운 공룡알을 포함해 5개 제품을 선보인다. 월 5만원을 내면 매일 1개 제품을 제공한다. 소맥베이커리는 13종의 제품을 준비했다. 카스텔라·크로와상·브라우니 등 다양한 제품을 만날 수 있다. 정액권 가격은 월 5만 원이다. 선착순 50명만 한정으로 이달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기존 타임스퀘어점에서만 서비스했던 메나쥬리 빵 구독은 본점·강남점·센텀시티점·대구점,·경기점·광주점·하남점까지 서비스를 확대한다. 5종으로 한정됐던 빵 종류도 5000원 미만 전 상품으로 범위가 늘었다. 토마토·바질·치즈가 들어있는 카프리포카치아, 버섯 소스가 인상 깊은 머쉬룸포카치아 등이 인기 상품이다. 월 정액권 가격은 5만 원이다.

커피도 구독 서비스를 처음 실시한다. 본점·강남점·센텀시티점·대구점에 위치한 ‘베키아에누보’는 아메리카노와 라떼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2개월 커피 구독권을 만들었다. 한달에 6만 원을 내면 매일 한잔씩 가져갈 수 있으며 50% 저렴한 수준이다.

타임스퀘어점의 ‘레스툴카페’도 2개월 음료 구독권을 오는 18일부터 시행한다. 제주한라봉에이드 등 8종 중 1개를 제공하는 것으로 월 정액권은 8만 원이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혁신을 이어가는 신세계백화점에서 이번에 업계 처음으로 베이커리 구독 모델을 확대해 선보이게 됐다”면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트렌드를 선도하는 것은 물론 고객에게 안전환 쇼핑 환경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